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대통령 담화를 할 정도면 그 자체로 국민들에게 뭔가 믿음을 줘야 한다. 말투도 그렇고 내용도 그렇고 담화 내내 '신뢰'라는 것이 느껴져야 '정상'이다. 그런데 5월 22일 이명박 대통령의 대국민담화는 기존의 내용만 반복하는 '앵무새' 수준을 보여줬고, 도리어 국민에 대한 협박 비슷한 느낌마저 줬다.

정리하면...

1. '광우병 괴담'에 당황했다.

괴담을 퍼지게 한 것은 현 정부다. 미스터리한 내용의 발표만 잇따라 발표하고 제대로 된 답변을 내놓지도 못한 채 미봉책 비슷한 협상으로 귀막고 눈막으려 한 것은 정부다. 그것을 국민에게 책임 전가를 하는 대통령의 모습에서 난 미국의 일개 '주지사'의 모습을 봤다.

30개월 이상 소를 수입하겠다고 말해 일본의 20개월 미만의 소만 수입하는 처지와 비교되는 점. 미국에서도 식용을 금지하는 광우병 특정위험물질의 수입을 허용하는 것. 미국에게는 30개월 미만도 된다며 캐나다는 죽어도 30개월 미만만 하려는 희한한 외교 협상, '국민여론을 이유로 재협상할 수 없다'며 미국의 입장만 대변하는 공무원들의 처신 등등으로 인해 국민에게 불안감을 안겨주며 '괴담 양산'에 힘썼던 것은 정부라는 것이다.

거기에 대통령이 당황했다는 것은 국민들이 '촛불'을 들기 전까지는 자기 밑의 공무원들이 어떻게 움직이고 있는지 몰랐다는 것으로밖에 해석이 안된다. '광우병 괴담'에 당황할 것이 아니라 "왜 내 밑의 애들은 이리도 일 못하냐"에 더 당황했어야 했다.


2. 청계광장에 나온 어린학생들 보고 가슴 아팠다.

말이 틀렸다. "무엇보다 제가 심혈을 기울여 복원한 바로 그 청계광장에 어린 학생들까지 나와 촛불집회에 참여하는 것을 보고는 참으로 가슴 아팠다"는 잘못된 말이다. "제가 만든 그 청계광장에까지 나와 촛불집회를 하는 어린 학생들에게까지도 죄송스럽다"라고 말했어야 했다. 가슴이 왜 아팠을까. 자신들의 잘못된 협상에 대해 그냥 눈감아주지 않아서 가슴 아팠던 것일까. 아니면 그 어린 학생들을 적절히 통제하지 못한 것이 가슴 아팠던 것일까.

정말 그 어린 학생들의 목소리에 가슴이 아팠다면 이따위로 변명하면서 어쨌든 미국 눈치만 보려 하지 말았어야 했다. 내가 보기에는 아무래도 그 어린 학생들이 사는 나라의 대통령으로서 가슴이 아팠던 것이 아니라, 자신이 만든 청계광장이 더렵혀지는 것에 대해 가슴이 아팠던 것 같다.


뒤의 FTA 문제나 경제문제는 넘어가기로 하자. IMF불러온 자신들의 실정은 기억하지 못한채 무조건 10년동안 나라 경제 망했다고 주장하는 한나라당이니 이는 더이상 말하기도 입만 아프다.

아무튼 오늘 이명박의 대국민사과는 사과가 아니라 일단 "입닥치고 쇠고기 먹고 내가 만든 청계광장은 더럽히지 마라"라고 국민 협박하는 수준이었다.

- 아해소리 -


반응형
  1. 씨디맨 2008.05.22 13:50 신고

    그때 다음에 들어가서 기사 본걸로는 촛불문화제 당일날 이명박이가 친한사람 40여명모아놓고 고기를 구어먹었다는 이야기가 있더군요 기사에 기자가 말했으니 그래도 직접 취재하고 그런글을 써겠죠..
    정말 맘아프다면 고기를 구어먹고 그런말이 나올까싶네요 .

    그냥 이제 모든게 비리임이 밝혀졌으니 다 탁 까놓고 모든걸 말해주고 하나하나 국민과 해결해나가길 빌어봅니다 안될까요? 그럼 이명박이도 물러나야죠 .국민을 위해서 그자리에 있는거지 자기맘대로 하라고 앉혀놓은건 아니니까요

  2. 놀구네 2008.05.22 13:53

    맞습니다. 협박하고, 눈가리는 담화문 그 이상도 이하도 없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심혈을 기울여 복구한 청계천...'이란 대목은 정말 할 말을 잃게 하네요.

  3. 키미니 2008.05.22 15:14

    이젠 쥐쇠끼가 아무리 찍찍거리고 손비벼도 믿는 사람 없을듯...
    저건 얼굴에 철판까는거죠...완전히 국민을 기만하는겁니다....

    곧있으면 5공의 부활이 실현될듯...

  4. 짱구엄마 2008.05.22 15:54

    어떻게든 살아보려고 좀더 낳아지려나 하고 찍었더만 그 놈이나 저놈이나 어쩜 저리도 노는 모양이 같은지 장사도 안되고 돈두 안돌구 사람이 돌아버리겠네 나두 청계천 광장에가서 촛불키고 밤이새도록 소리나 지르고 싶은 심정이나 시간도 없구 온통 없는거 투성이니 이나라가 나를 버리는게 아니라 내가 이나라 싫어 어디로든 떠나고싶은데 가진돈이없네...... 아 아아 아

  5. 지나가다 2008.05.22 20:15

    정동영 찍었어도 이랬을까요? 적어도 이 꼴은 안나고 노무현 정책은 대부분 유지했을껄요?

  6. 천이 2008.05.23 22:42

    전기로 돌아가고 있는 청계천이 안타깝습니다. 국민의 혈세가 돌고 도는 중이지요.

    청계천이 정말 대단한줄 착각하는 저 CEO정신 정말 존경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