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동안 예의를 지켰다고 나름 생각했습니다. 그래도 한나라의 대통령인데 '명박이'라고 하기에는 좀 그랬죠. 그런데 그게 아니었나봅니다. 국민에게 '대국민담화'라는 이름의 훈시만 하는 명박이가 이제는 질리기 시작합니다.

31일 거리 시위 참가자들과 경찰들의 충돌을 보면서 길거리에서 경찰과 충돌했던 대학때가 생각났습니다. 벌써 10년도 더 지난 모습을 다시 보게 되는 마음은 답답했습니다. 명박이와 그의 추종 세력들은 '잃어버린 10년'이라고 말합니다. 그렇습니다. 그들에게는 군사정부의 색깔을 잃어버린 10년이었습니다. 매우 안타까웠겠지요. 그래서 5월 31일 새벽 그들은 그것을 복원시켰습니다. 그들에게 지시를 내리는 경찰 수뇌부는 수십년 전 국민의 피를 보며 그 자리를 지킨 사람들입니다. 지난 10년동안 얼마나 답답했겠습니까. 이제 부활한 것이지요. 과거처럼 시위대의 손에 화염병 등 무기가 없어도 그냥 자신들이 과거 했던대로 무자비하게 방패와 곤봉을 휘두르고 물대포를 쐈습니다.

그 모습을 보면서 10년전에 마지막으로 떠올랐던 생각이 났습니다. "김영삼 정부는 이 땅의 젊은이들, 대학과 전경이라는 각각의 영역이 틀린 젊은이들을 충돌시켜 그 피를 바닥에 적셔야 속시원할 것인가"라는 생각 말입니다. 이 생각중에 '김영삼 정부'를 지금의 '이명박 정부'로 바뀌어도 그대로 적용이 되더군요.

전경 그들이 무슨 잘못이 있습니까. 그들은 명령대로 움직인 대한민국 젊은이들입니다. 그들도 고된 군생활 중에 주말을 편안하게 보내고 싶고 가족에게, 연인에게, 친구에게 전화해 기분 좋은 5월을 마무리하고 싶었을겁니다.

시위대의 젊은이들도 그렇습니다. 자신의 주장을 하기 위해 길거리로 나온 사람들입니다. 연인이랑 데이트를 하고, 가족들과 편안하게 외식을 하며, 호프집에서 편하게 친구들과 술 마실 수 있는 그 시간에 왜 그들이 길거리에 나와 공권력과 피를 봐야합니까.

생각없는 명박이와 그의 추종 세력들 때문에 이들은 이 모든 것을 버리고 주말에 '피'를 봐야했습니다. 취임 100일도 안되어 흔들거리는 정권의 버팀목을 '피'로 재구축하려하는 모양입니다.

미국의 목소리가 아닌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야 하는 한 국가의 대통령인 명박이가 앞으로 4년 넘게 집권해야 한다는 사실이 두렵기만 합니다.

- 아해소리 -

ps. 경찰 관계자가 이런 말을 하더군요. "일반 시민들의 불편함을 생각해 강경 진압을 할 수밖에 없었다". 그렇습니다. 그들에게는 그날 시위대는 '불순분자'일 뿐입니다. '일반 시민'들은 과연 누구일까요. 그 일반의 기준은 무엇일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2 2008.06.02 0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동안은 그냥 잘못된 정책반대를 이야기 했는데 이제는 쥐새끼라 부를생각입니다.
    저렇게 국민을 사람취급 안하는데 저도 사람취급 안할 생각입니다.

  2. 회색코끼리 2008.06.02 0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대체 얼마나 해야 쥐새끼는 알아들어 처먹지?
    무고한 시민이 폭력진압으로 인해 사망자가 나와봐야 비로서 알아 처먹을라나?
    한나라의 대통령이라는 사람이 국민을 보호해야할 경찰을 이용해 국민을 짖밟고 있으니...
    정말 탄핵이 빨리되서 강제로 끌어내려야 정신을 차릴런지...

  3. 단군 2008.06.02 01: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쥐새끼, 오늘도 청와대에서 무슨 궁리로 시간을 때울려는지...참...국민들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발전을 위해서 이리도 최선을 다하고자 하는데...저 놈은 어디서 무얼 하고 있는지요...쥐새끼를 잡아야지요...우리 국민 모두 힘을 합쳐서요...

  4. 국민쥐덫 2008.06.16 2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만 촛불시위에도 눈막고 귀막고 입막고 잔대가리 굴리고 있을 청기와 쥐새끼.. 서툰짓 하면 때려잡을 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