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반기 기대작품인 영화 '좋은놈 나쁜놈 이상한놈'이 드디어 국내에 첫 공개됐다. 송강호-이병헌-정우성과 김지운 감독이라는 환상의 라인업때문에 제작 당시부터 관심을 끌었던 영화다.

시사회장은 아니나다를까 북새통을 이뤘고, 영화 시사회에는 유례없이 5개관 오픈은 물론 이틀 연속 시사회 개최라는 기록도 남겼다. 한국영화가 전무하다시피한 상황이라 이같은 '놈놈놈'의 선전이 반갑기는 했다. 본격적으로 영화를 보면 일단 '재미있다'로 정리될 수 있다.

줄거리는 간단하다. 송강호(윤태구), 이병헌(박창이), 정우성(박도원)이 보물지도(?)를 서로 쫓고쫓기며 쟁취하려 한다. 이에 일본군도 가세하고, 독립군도 개입된다. 만주라는 배경도 그렇지만 다양한 인물들의 등장도 눈길을 끈다. '김치 웨스턴'을 표방한 이들은 정말 그 모습을 잘 그렸다. 서양에서도 하향세를 보이고 있는 서부 활극이 한국에서 새롭게 조명되는 것이다.

그러나 캐릭터별로 분석하면 조금 아쉬운 모습을 가진다. 사실 3명의 특급 배우가 나오기는 하지만, 누가 뭐라도 주인공은 송강호다. 이야기의 시작도 송강호고 끝도 송강호가 맺는다. 송강호가 나오면 관객들은 웃을 준비를 하고, 송강호가 진지해지면 같이 진지해진다. 정말 아무것도 아닌 장면도 송강호의 모습이 같이 비춰지면 이곳저곳 웃음이 터진다. "역시 송강호"라는 말이 영화가 끝난 후 관객들 입에서 자연스럽게 나오게 한다.

이병헌의 연기 변신 역시 성공적이다. 악역을 처음 하는 이병헌은 정말 죽이고 싶을정도의 악역이라기보다는 피하고 싶은 악역을 제대로 소화해냈다. 아무렇지도 않게 사람을 죽일 수 있는 이병헌의 모습에 관객들은 소리를 지르고 고개를 돌린다. (표정없이 사람의 신체를 훼손시키는 모습은 언제봐도 질린다)

문제는 정우성이다. 사실 정우성은 정말 멋있게 나온다. 말 위에서 장총을 돌리면서 장전하거나 일본군 전체를 혼자 상대하다시피한 모습에서는 여성관객들의 눈길을 100% 잡을 것이다. 그러나 캐릭터가 없다. 분명 '좋은 놈'의 역이 정우성이긴 한데, '이상한 놈'에게 밀려 제자리를 잡지 못하고 있다. 영화상에서 송강호와 같이 다니는 정우성은 송강호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차라리 이병헌처럼 송강호와 대척점에 있으면 장면마다 혼자 부각될 수 있는데, 이것도 아니다.  캐릭터별로 따졌을 때 2% 부족한 느낌을 주는 이유다.

영화가 하반기 한국영화를 띄울 것은 분명하다. 나름 1천만 관객도 기대해 보겠다는 영화계 관계자들도 있다. 그러나 나중에 다시 쓰겠지만 한국영화 한두편의 흥행에 '부활'어쩌구하는 꼴갑은 떨지 않았으면 한다. 지금도 개봉조차 못하는 한국영화가 숱하니 말이다.

- 아해소리 -

PS. 댓글 남기시는 분들 제발 공지 좀 읽으시길. 삭제 한 글 중에서는 좋은 글도 많습니다. 그러나 단순히 출처없이 "글 잘 읽었습니다"라고 남기면 삭제합니다. 왜 늘 앞뒤 재지않고 5초만 생각한 후 댓글을 남기는지 원. 그렇게 자기가 누군지 인터넷상에서 감추고 싶습니까?

반응형
  1. 호박 2008.07.08 18:44

    넘 쟁쟁한 스타들만 모아놓아도.. 스토리가 쫌.. 잘 안살아나더군요 ㅡ,.ㅡ
    (여태껏 영화흥행을 둘러보아도.. 에험~~)

    송강호출연이라 기대하고 있는데.. 당좡 봐줘야할지.. 쫌더 두고봐야할지.. 고민스럽네여~
    암튼 한국영화발전을 위해서.. 홧팅 ^^; 잘보구갑니당=`=``

    • 아해소리 2008.07.08 23:34 신고

      그러나 놈놈놈은 스토리가 괜찮습니다. 아니 정확히는 그냥 보고 한순간 즐기는 영화로는 딱이라는 것이죠. 홍보자료를 봐도 이런 느낌이 팍 살아나니까요.^^

  2. 천이 2008.07.08 19:18

    공공의 적보다 더 기대했던 영환데 약간의 미비한 점이 있나 보네요~~~~

    • 아해소리 2008.07.08 23:36 신고

      둘을 비교하기에는 무리가 있을 듯 싶은데요...그런데 제가 2% 부족하다는 것은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지,영화 전체로 봐서는 괜찮습니다. ^^

  3. nato74 2008.07.08 19:25

    흠... 상당히 기대하고있는데 여기저기서 아쉬움 점이 보인다는 의견들이 많이 올라오는군요.

    • 아해소리 2008.07.08 23:39 신고

      그것이 아마 기대가 컸기 때문이겠죠. 여타 한국영화들보다 잘 만들었음에도 불구하고 기대감에 하나둘 아쉬운 부분들이 있는거겠죠. ^^

  4. 엽기플러스 2008.07.08 20:43

    으흥.. 꼭 보러가야 겠어요.

  5. 여우위에 2008.07.09 01:26

    지난주 시나리오작가 후배 만났는데, 겨우 영화제작사 구해 준비 중인데, 매우 향후가 불투명해보이는 게 한국영화 현실인 듯하네요. '놈놈놈'에 대한 '2% 부족한' 느낌을 잘 이해했습니다. 보러가야겠네요~

  6. 如水 2008.07.09 02:35

    아직 보지는 못했지만, 기대하고 있는 영화입니다.

    지금까지 영화인으로서 걸어온 길을 보고

    김지운 + 송강호 + 이병헌 - 정우성 = 기대

    정우성씨 빼고는 +_+

    • 아해소리 2008.07.09 09:18 신고

      ^^ 출처가 정확하지 않은 (공지참고) 댓글에서 정우성을 질투하냐고 어떤 분이 그랬는데...그건 오버이고..ㅋ. 그리고 영화가 2% 부족한 것으로 보고 왔는데, 정우성 비판만 있다고 하는 글도 있는데....이 영화는 각각 3명의 캐릭터가 90%이상을 차지하고 나머지 10%가 조연들과 배경이 차지한다는 느낌이 강하죠. 90% 중 30%를 차지하고 있는 정우성이 제 역할을 못하니, 2%이상 부족함을 느껴야 정상이죠.

  7. 수박 2008.07.09 11:39

    글을 읽고나니 봉준호 감독의 "괴물"정도일 것 같네요. 물론 사람마다 다르게 느끼겠지만 제겐 "괴물"도 좀 아쉬운 영화였거든요. 괴물 자체에 캐릭터를 부여해 심리를 보여주면 더 좋았을거라는 기자글도 읽었지만 저는 그 전에 아들 캐릭터(박해일 분)가 너무 별루여서 영화 "괴물"하면 그냥 그래요. 옥의 티가 너무 크게 느껴졌나봐요. ^^;; 박해일씨가 단체 영안실에서 깽판칠 때가 제일 찌푸려졌고( 한심함을 통해 웃기는 것도 아니고 박해일과 그 가족의 분위기를 표현한다는게 그저 조잡하고 찌질하기만한;;;없었으면 좋았을 장면이라고 봄) 어떤 캐릭터란걸 말하고 싶은건지는 알겠지만 그 풀어가는 내용이 하는 짓마다 불쾌감을 자아낼 정도여서 에잉 ㅎㅎㅎ 차라리 없었으면 좋았을 캐릭터라고 여겨졌거든요. 정우성씨역은 그 정도는 아닐 것 같지만.... 어쨌든 새로운 쟝르이고 촬영 장소나 시간적 배경이나 흥미롭기 그지없구요 또한 감독과 이병헌씨에 대한 기대가 있어서 꼭 보고싶어요.
    영화 "달콤한 인생"보구 이병헌씨를 새롭게 보게되었구 무엇보다 김지운 감독님께 거는 기대가 크거든요. ^^

    • 아해소리 2008.07.09 11:44 신고

      정우성의 경우에는 박해일과 다른 점은 분명히 설정된 캐릭터가 있고, 그 몫을 하려고 노력(?)은 하는데, 더 강한 캐릭터인 송강호에 묻힌다는 것이죠. 정우성의 탓이라고만 할 수는 없지만 그 스스로가 역을 좀더 키웠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죠. ^^

  8. 이지훈 2008.07.09 12:04

    저는 김지운 감독을 믿고 영화를 기다리고 있는 1人인데,
    사실 예고편 보면서 정우성 씨의 모습을 보면서 살짝 걱정이 되더라구요...
    예전 '유령'때 최민수 씨와의 포스에 밀렸던 때도 생각이 나고... 흠
    송강호, 이병헌의 포스보다는 아무래도 정우성 씨는 감정선이 좀 밋밋하다고 할까나? 간지는 작살이지만요..
    아무래도 저의 예감이 어느정도는 들어맞았나보네요.. ^^;;

    그래도 제 예상으로는 영화 재밌을거 같은데 그것은 맞나보네요^^
    김지운 감독이 영화를 맛깔나게 만드시는 분들중 하나지요.. (달콤한 인생 굿..)
    암튼 글 잘 읽었습니다... 귀국하자마자 영화 챙겨봐야겠네요.. ^^

    • 아해소리 2008.07.09 14:43 신고

      네 재미있습니다. 그리고 님이 생각하신대로 아마 비슷할 결과를 보실 듯 싶습니다. ^^

  9. UltraBlue 2008.07.10 23:36

    잼있겠당....나두 보러 가야지ㅋ

  10. BLUE'nLIVE 2008.07.14 21:34 신고

    이 정도면 극장에서 꼭 봐야겠군요.
    정우성이야 원래 "꽃미남" 외엔 장점이 없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송강호+이병헌이 있으니까요!!!

    잘 읽었습니다.

  11. 김상훈 2008.07.18 15:25

    한국의 띄워주기 마케팅에 속는 관객들의 배반심리다.
    김지운 감독은 이번 영화만큼은 실패작이라도 해도 과언이 아닐터..일단 캐릭터에 대한 차분한 설명이 전혀 없고 관계도에 대한 이야기거리가 없으며 중반에 생략해도 될만한 이야기들을 너무 산만하게 배치해서 이야기의 포인트를 흐려 놓았다.그리고 시나리오가 문제...낮간지럽히는 유치찬란한 대사하며,굳이 말로 설명하지 않고 끊고 갔어도 되었을 이야기 구성이 빈약해 보였다. 잔재미를 주려다 큰재미를 놓친격...그래도 배우들 고생은 졸라했겠더라..ㅎㅎ

  12. 김동원 2008.07.21 17:53

    이 글만 읽었을뿐인데.. 다른글까지 마구마구 읽었습니다. 논조가 너무 마음에 드네요. 저와 비슷하신듯 하면서도 ㅎㅎ. 사이다 같은표현이 맞을까요? 마실때 목에 탄산때문에 탁탁걸려서 싫지만 그 시원맛이 좋아 또 마시게 되는.... 글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놈놈놈 정우성... 똑같은 이미지 ... 질렸어용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