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마지막 토요일에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 상공은 서태지의 목소리와 톨가 카쉬프(Tolga Kashif)가 지휘하는 로열 필하모닉의 선율이 울려퍼졌고, 관람석과 경기장 내부는 팬들의 환호와 몸짓으로 가득 채워졌다.

27일 3만명의 팬들이 운집한 가운데 개최된 'The Great 2008 SEOTAEJI SYMPHONY(더 그레이트 2008 서태지 심포니)'는 8시 정각에 오케스트라가 무대에 올라가 착석을 했고 약 15분 후 돌가 카쉬프의 등장으로 본격적인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우주의 모습을 보여주는 듯한 영상과 신비로운 무대 분위기가 이어지며 '프롤로그(Prologue)'가 10여분간 연주되는 가운데 무대가 열리며 서태지가 등장했다.

팬들은 그라운드석을 변형한 스탠딩석이나 뒷편 관객석을 가리지 않고 모두 환호성으로 서태지를 반겼고 이어 '인터넷 전쟁''모아이''죽음의 늪''시대유감''교실이데아'등으로 이어지는 서태지의 노래와 로얄 필하모닉의 음악을 모두 일어서서 즐겼다.

앞서 서태지는 "ETP때는 더워서 땀을 많이 흘렸는데 지금은 선선해서 공연하기 좋아요"며 "여러분이 산 티켓이 많이 비쌌죠? 아마 학생들은 많은 부담이 되었을거에요. 여러분은 돈을 주고 공연에 왔고 저희들은 무대에 서 있습니다. 우리는 왜 여기에 서 있는 것일까요"라며 모두를 실망시키지 않는 공연을 만들 것임을 선언했다. 사실 그의 선언 이전에도 이미 필하모니와의 모습은 어떤 공연을 관객들에게 선보일지 기대케했다.

이날 무대는 ETP때 보여준 무대 이상의 것을 보여줬다. 오케스트라 65명과 파주시립합창단 60명은 화려한 영상을 자랑하는 무대를 더욱더 꽉 차게 했으며, 기존에 보여줬던 강한 전자음에 웅장한 오케스트라의 음을 더해 풍성한 느낌의 노래를 선보였다. 특히 이날 서태지는 관객들에게 '익숙함'과 '새로움'을 동시에 안겨줬다. '모아이'는 오케스트라 선율에 잔잔해졌고, '교실이데아' '컴백홈'은 더 강하게 메시지를 던졌다. 앵콜곡으로 부른 '난 알아요'는 이런 느낌이 더 강하게 관객들에게 전달됐다.

그러나 풍성하기는 했지만 서태지와 오케스트라가 꽉 끼어 돌아간 느낌을 주지는 못한 점은 아쉬움으로 남는다. 서태지의 음악과 무대의 익숙함이 오케스트라와의 결합의 느낌을 다소 느슨하게 만들었기 때문이다. 오케스트라가 서태지에 묻혔기 때문이다. 어떤 측면에서는 서태지 그 자체로서의 공연은 뛰어났지만, 협연의 모습은 미숙했다. 무대를 채우기 위한, 그리고 사운드를 풍부하게 하기 위한 공연으로서는 성공적이었지만 결합의 목적은 부족하지 않았나 싶었다. (로얄필하모닉이 아니라 서울시립교향악단을 세워도 그다지 어색하지 않을 분위기)

하지만 새로운 시도를 한 서태지의 발전적인 모습은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 아해소리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틱톡 2008.09.28 12: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곡도 좋았지만 틱톡 정말 끝내줬음 와 뒤에 합창단이 코러스 하는데 소름이 막 끼침 ... 그 한곡만으로도 돈이 안 아까웠음

  2. 공연 2008.09.28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태지 공연인데 서태지가 주인공이 되어야죠~ 메탈리카 공연도 보세요, 어디 오케스트라가 주가 되는지.. 대중들은 서태지를 보러 그만한 돈을 내고 간 것이고, 서태지가 당연히 무대를 장악 해야 하는 것이 맞습니다. 전혀 부족하지 않은 듯 합니다만..

  3. 에고.... 2008.09.28 17: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모르고 쓰신것 같아서 덧붙입니다.
    지적하신 부분에 대해서는 태지공연이 주는 아쉬움 이라기 보다는
    공연장이 주는 아쉬움에 가까운것 같습니다.
    어느쪽에서 공연을 관람하셨는지 궁금합니다.
    저는 가장 앞쪽에서 관람을 했습니다만. ,,,, 제가 관람한 take1구역 일명 티존 앞쪽에서는
    웅장한 오케스트라의 음을 제대로 들을 수 있었거든요...
    마찬가지로 R석에 있으셨던 분들도 그렇다고 하신분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제대로된 전문 공연장 하나 없는 나라에서.. 이정도의 사운드를 구현할 수 있었던건 서태지씨였기때문에
    가능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조금더 다듬어서 나오는 공연실황 CD나 DVD의 발매가 절실한것도 이때문이지오...
    혹시 메탈리카.. 등의 협연 공연을 가보셨는지요...
    그때 공연이 끝나고 지적됐던 부분도 이런부분이 많았습니다만...
    음반이 나오면서 많이 수정되었고.. 제생각에는 이번 더 그래이트서태지 심포니 실황에서는
    그런것을 거의 느끼실 수 없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제가 느낀 감동을 느끼실 수 없었다는점 안타깝게 생각됩니다.
    실황이 나오면 다운받아 컴퓨터로 보시지 말고
    좋은 음향시설이 지원되는곳에서 한번이라도 보시기 바랍니다.

    • ㅋㅋ 2008.09.28 1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굳이 태클거려는 건 아니지만...
      그럼, 님은 글쓰신 분 자리에 앉아서 보셨는지.. ㅋ

      비교불가급이자나여? ㅎㅎㅎㅎㅎ

  4. 철이 2008.10.17 0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자리에 있었다는 것만도 부럽습니다. ㅡㅜ 언넝 실황나왔으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