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연예매체 기자들 사이에 이런 말이 나온다.

 

“임영웅과 방탄소년단 담당 기자가 있다”

 

 

아마 방탄소년단과 임영웅 팬들은 이 기자들이 누군지 알거다. 실제로 이들이 쏟아내는 기사들의 양이 어마어마하기 때문이다. 방탄소년단이야 그렇다 치지만, 임영웅은 정말 국내에서 특별한 존재로 인식되기 시작했다.

 

모 매체의 한 기자는 정말 임영웅 관련 기사만 쓴다. 제목과 내용은 어마어마하다. 어느 기사는 동료기자들도 낯 뜨거울 정도의 제목과 내용이다.

 

네이버에는 네티즌들이 기자들을 구독하는 시스템이 있다. 임영웅 기사를 쓰면 이 구독자수는 늘어난다. 위에서 언급한 모 매체의 기자가 그 사례다.

 

지난 번 임영웅의 흡연 논란이 있었다. 여느 가수였다면 거의 융단폭격 수준의 비판을 받았을 것이다. 논란 초반 임영웅을 향한 기사도 비슷한 논조였다. 그러나 팬들이 움직였고, 임영웅 담당 기자들도 움직였다.

 

결국 임영웅 흡연이라는 프레임은 곧 몰카로 프레임이 바뀌었다. 즉 몰래 찍은 사람이 더 문제가 있으며, 이를 여과없이 보도한 매체 (스포츠경향)가 잘못했다는 것이다. 틀린 말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쉽게 수긍할 내용도 아닌데, 이미 프레임은 바뀌었다. 기자들이 팬들 눈치 봤다는 이야기도 있고, 일부 기자들이 서서히 프레임을 바꿔나가는 바람에 다른 매체들이 따라갔다는 말도 있다. 어쨌든 이 당시 분위기 변화는 정말 흥미로운 상황이었다. 

 

사실 여기에 대응할만한 팬심을 가지고 있는 이가 김호중이다. 김호중이 소집해제 후 두 팬들이 어떻게 반응하고 경쟁할지도 지켜볼 만한 일이다.

 

- 아해소리 -

반응형
반응형

제목에 질문형으로 달긴 했지만, 사실 김용호의 쓰레기 행동이 멈추기는 어려울 것이다.사람’으로 살기보다는 ‘돈’을 선택한 모양새를 보이는 이상, ‘돈’을 벌기 위해 자신이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 ‘쓰레기’ 짓밖에 없음을 알기에 멈추는 것은 힘들다.

 

 

오늘 한예슬이 법무법인(유한) 태평양을 통해 김용호를 비롯한 악플러 등을 명예훼손죄와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예슬은 자신의 입장에 대해 길게 썻는데, 그것은 뭐 여러 연예 기사에 자세히 나와 있으니 주요 내용만 인용하자.

 

"룸살롱, 마약, 이제는 탈세까지… 여자로서 너무나도 수치스럽고 저주에 가까운 얘기들이 제 이름 뒤에 평생 따라 붙게 되고, 죄인처럼 낙인찍혀 살아가야 되는 제 미래에 대해 아무도 책임져주지 않는다는 걸 그 동안 겪은 많은 경험들로 잘 알고 있는 지금의 저는 안전한 침묵보다는 제가 더 피해를 입을지도 모르고, 이를 견디는 시간이 더 힘들 것을 알지만 우리사회에서 이런 것들이 허용되는 충격적인 현실 앞에 침묵하지 않는 쪽을 선택했습니다.

앞에 나서지 않는 제보라는 이름의 사실확인이 증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진실과 같은 의미로 쓰이는 게 맞는 걸까요? 한사람의 인생을 이리 당당하게 짓밟는 자격은 누구에게 부여받은 것일까요? 이 모든 정상적이지 않은 일들로 많은 피해자들이 고통받고 왔는데도 왜 이런 상황들이 허용이 되고 심지어 그들이 처벌보단 지지 받을 수 있는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쿨” 한게 뭔지 잘 모르겠지만, 제가 의연하게 넘어가보고자 했던 모습이 범죄를 인정하는 모습으로 보여지는 것이라면 저는 더 이상 쿨하게만 넘어가지 않을 것입니다."

 

사실 김용호가 찌질하다는 것은 그 주변 사람들은 어느 정도 알고 있다. 영상에서는 마치 자신이 말하는 것은 모두 맞는 것처럼, 연예계에서 권력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말하지만, 상대가 증거 내밀고 당당하게 나가면 바로 꼬리 내린다. 이미 홍가혜 때도 법정에조차 나오지 못하는 병신 짓도 했으니 할 말 다 했다. 여자 관계 문제는 넘어가자. 결혼 직전까지 문제가 있었지만, 어쨌든 당시에는 미혼이었으니. (기혼 이후에도 말이 많지만, 간적으로 들은 이야기니 넘어가자)

 

한예슬은 고소를 취하하거나 하지 않을 것이다. 그럼 김용호는 끝까지 갈 것인가. 아니다. 적당한 선에 꼬리 내릴 것이다. 이미 화제 모를대로 모았고, 돈은 모을대로 모았다. 특유의 아니면 말고식의 태도를 보이면 그만이다. 그래도 또 자극적인 내용 끌고 와서 유튜브에서 짖어대면 되니까.

 

어차피 인생의 길을 저렇게 살기로 로드맵을 짠 쓰레기이기에 그 어떤 말도 통하지 않을 것이다. 적당히 희생양 만들어서 물어 뜯고, ‘아니면 말고식으로 태도 취하다가 벌금 어느 정도 나오면 내고. 하는 그런 인생. 혹자는 그런 김용호가 불쌍한 인생이라고 말하지만, 그건 사람에게 말하는 것이다. 암튼 한예슬과 어떻게 진행될지 끝까지 지켜볼 일이다.

 

- 아해소리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