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해소리 :: '봄여름가을겨울' 태그의 글 목록

Search

반응형

 

봄여름가을겨울 전태관이 56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6년 전 신장암이 시작됐고, 2년 전 어깨뼈로 전이되었다가 결국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28일 세상을 떠난 것이다.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은 최근 데뷔 30주년 앨범 친구와 우정을 지키는 방법을 발매했고, 앨범 수익금은 전액 전태관을 돕는데 사용키로 했었다. 이에 후배들도 적극 도왔고, 30주년 기념 공연도 준비 중이었다. 하지만 결국 무대에 서지 못했다.

 

중학교 때 친누나가 봄여름가을겨울, 그 중에서도 전태관을 좋아했기에 이들의 노래를 자주 들었다. LP와 테이프를 누나가 사들였고, 거기서 흘러나오는 주옥같은 노래들은 어린 나이에도 깊이 빠져들었다. ‘어떤 이의 꿈’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 ‘10년 전의 일기를 꺼내어는 그 중에서도 가장 좋아했고, 가장 자주 들었다.

 

누나를 따라가 콘서트도 봤다. 당시 봄여름가을겨울이 소속된 동아기획 소속 가수들로 꾸며진 콘서트였는데, 김현철, 한영애, 신촌블루스 등이 나왔던 것으로 기억한다. 지금처럼 의자가 아닌 바닥에 앉아서 봤는데, 무대와 가까워서 그들의 모습과 노래를 생생하게 들었다. 이후에도 어떤 콘서트인지 가물하지만, 전태관이 더블 드럼을 쳤던 것으로 기억한다.

 

최근에 앨범도 내고 인터뷰를 하고, 지인들과도 자주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 30주년 무대에는 설 수 있는 줄 알았다. 너무 이른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아해소리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얼마전 '푸른하늘' 유영석이 음악감독을 맡은 뮤지컬 '러브인카푸치노' 제작발표회에 갔다왔다. 잠깐 본 내용이지만 '푸른하늘'의 향기가 물씬 묻어나왔다.

음악을 듣는 내내 최근 만들어진 뮤지컬을 본다는 기분보다는 과거의 추억을 더듬는 듯 느낌을 받았다.

김현식부터 시작해 신촌블루스, 이정선, 시인과 촌장, 어떤날, 봄여름가을겨울, 푸른하늘, 김현철, 장필순...지금 70년대 태어난 이들은 이들의 음악이 익숙하다. 이들의 LP 혹은 CD를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이 드물 것이다. 90년대 초반 이들이 63빌딩 등에서 개최한 동아기획 콘서트는 현재의 비싼 여느 콘서트와는 비교도 안됐다. 의자에 앉아 야광봉을 흔드는 사람도 없다. 그냥 바닥에 앉아 좋아하는 노래를 따라부르고, 음악을 즐겼다.

동아기획은 김영대표가 김현식과 2집을 제작하는 과정에서 태어났다. 이후 작곡동료였던 최성에게서 노래를 잘 한다는 사람을 소개받은 것이 전인권이다. 이후 80~90년대 중반까지는 동아기획 사단은 음악인들의 주류를 이루게 된다. 이들의 영향을 받지 않은 이가 없을 정도다.

이들이 지금 SM 등 상업적 기획사와 비교되는 이유는 간단하다. 동아기획 사단을 받히는 힘, 그리고 그들이 가요계에 영향력을 미치는 힘은 돈이 아닌 음악이었다. 좋은 가수라면 무명이라도 영입을 했고 장르 역시 다양했다. 연예인을 만들기 위한 것이 아닌 노래를 부르는 사람을 만들기 위해서 투자를 했다.

SM 등이 종합연예기획사로서 연기, 가수 관련 연예인들을 모두 데리고 있는 것과 단편적 비교를 하기는 힘들 것이다. 하지만, 노래도 못하는 아이들을 가수로 일단 내세워 인지도를 올려 돈벌이에 이용해 먹는 것과는 분명 다른 패턴이다. (노래를 못하면 가수를 시키지 말아야지. 도대체 누가 그들에게 가수라는 명칭을 붙혀주는지)

음반시장이 몰락하고 어줍지 않은 이들이 디지털솔로앨범이라는 것으로 가볍게 '가수데뷔(?)'를 하는 요즘 80~90년대 동아기획의 힘이 다시 그리워진다.

- 아해소리 -

ps. 영상은 러브인카푸치노 제작발표회 현장이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디어몹 2007.09.11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해소리 회원님의 포스트가 금일 오후 05:00에 미디어몹 헤드라인에 링크될 예정입니다. 익일 다음 헤드라인으로 교체될 경우 각 섹션(시사, 문화, 엔조이라이프, IT과학) 페이지로 옮겨져 링크됩니다.

  2. mundison 2007.09.11 2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박학기도 동아기획 소속이었죠? 어디 앨범이었나요? 동아기획 식구들이 한자리에 모여서 찍은 사진이 있던 앨범이 있었는데... 암튼 제 중고등학교 시절, 구입하던 LP와 테입들이 대부분 동아기획이었다는... 이 포스틀르 보고 그때 생각이 나서 끄적그려 봅니다.

  3. boy rise ya 2008.03.13 0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위치는 그것 찾아본 즐겼다!

  4. 누군가로부터 2015.06.11 0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이무하님 콘서트를 준비하는 '문화행동 바람'의 기획자 유안나입니다 ^^
    음악을 사랑하는 분들의 흔적을 쫓다가 여기까지 왔네요.
    인사드리게 되어 반갑습니다.
    동아기획의 뒤를 잇던 레이블 하나음악을 아시나요~?
    조동진, 조동익 형제를 중심으로 한동준, 장필순, 어떤날, 더클래식 등
    동아기획 못지 않은 무게감 있는 뮤지션들이 함께 한 공동체지요^^
    지금은 푸른곰팡이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태어난 이 공동체에
    이무하 라는 가수를 아실런지...
    그의 음악을 아는 분들은 단연 내 생애 최고의 아티스트라 손꼽는 가수이지만
    환호나 갈채를 갈구하여 오던 음악인이 아니기에
    화려한 족적 한 번 없이 팬들에게 아쉬움만 주시더니
    이번에야 30여년의 음악 인생에 첫 소극장 단독 콘서트를 열게 되었습니다.
    가수 이무하의 음악 생애에 '처음' 맞이하는 (어쩌면 마지막일지 모를) 이 귀한 무대에
    그 시대의 음악적 정취와 아름다움을 공감할 수 있는 분들이 함께 해주셨으면 하여 글을 올립니다.
    이무하님의 노래와 이야기로 꽉꽉 눌러 담은 진한 무대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


    공연의 자세한 정보는
    네이버 블로그 (http://blog.naver.com/playbaram/) 또는
    페이스북 문화행동 바람 페이지 (https://www.facebook.com/wind.baram)
    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나 인터파크에서 "이무하 콘서트"를 검색하셔도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공연 정보를 확인해보시면
    동아기획과 하나음악 팬들을 위한 파격적인 할인 혜택을 확인하실 수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