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영화를 보는 내내 답답했다. 해외 자본 투입해 만들지 않아도 국내 제작팀으로도 충분히, 아니 이보다 더 확실하게 재미있게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할리우드 진출작'이라는 떠들석한 홍보를 수년 전부터 한, 그러나 알고보니 그냥 외국계 자본이 투입된 영화라고 밝혀진 전지현 주연의 영화 '블러드'는 한마디로 B급 비디오용 영화였다. 극장에서 돈 주고 보기에는 웬지 본전 생각이상이 날 것 같다. (돈과 시간이 투자되기에)

내용은 이렇다. 인간 아버지와 전설 속의 뱀파이어 어머니 사이에 태어난 뱀파이어 헌터 '시야'가 어떻게 보면 같은 종족인 뱀파이어들을 하나하나 죽여나간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모든 뱀파이어들의 근본인 어머니 '오니겐'을 없앤려 한다. 내용은 일단 끝이다. 뭐 굳이 여기에 의미 부여를 한다면 뱀파이어이면서도 뱀파이어를 죽여나가며 자신이 인간임을 증명하기 위해 애쓰는 '시야'가 가련하다는 정도?. 살짝 보면 터미네이터에서 기계이면서도 인간의 영혼을 가지고 있는 '마커스 라이트' (샘 워싱턴)가 살짝 생각나기도 한다. 그런데 그 이상은 없다.

일본인으로 나오는 전지현은 (자신은 극구 아니라고 인터뷰를 통해 말하지만 영화 보면 그냥 그대로 받아들이게 된다) 화려한 와이어 액션을 펼치기는 하지만, 영 어울리지 않는다. 심각한 표정으로 영어로 대사를 처리하면서 액션을 선보이다보니, 감정이 살아나지를 않는다. 엉성한 CG와 빈약하다못해 어설픈 내러티브는 관객들의 몰입도를 확 떨어뜨린다. 내러티브 수준은 과거 심형래 영화 '디워'와 비등하다. 차라리 '디워'의 CG가 훨씬 낫다는 점에서 이번 영화의 최악일 수 밖에 없다.

전지현에게는 안타까운 부분이다. 차라리 국내 다른 영화를 선택하는 것이 나았다. 교복입은 꼬마 전지현이 뛰어다니는 모습은 내내 안쓰럽기까지 했다. CF모델로서는 손색이 없고, 나름 그것을 바탕으로 '엽기적인 그녀'와 '내 여자친구를 소개합니다'를 통해 톱스타 자리를 희한하게 유지하고는 있었지만 그래도 나름 국내에서 알아주는 배우로서 전지현의 애처롭고 감흥도 없는 연기를 외국인들이 '팝콘' 먹으며 졸면서 볼 것을 생각하면 진짜 '어찌하여 이런 일이'라는 생각 밖에 들지 않는다.

6월 11일 개봉 후 호기심에 볼 사람들은 있겠지만, 그 이후 과연 입소문을 어떻게 탈지는 웬지 눈에 선하다.

- 아해소리 -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