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승기 죽이려다 본인이 먼저 '업계 매장' 된 듯.

 

매니지먼트 업계에서 후크 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를 향해 "끝났다"라고 말한다고 한다. 뭐 돈도 많이 벌었겠다, 다른 일 하면서 살면 될 듯 싶다는 말도 나온다.

 

기획사 대표가 아무리 힘이 있다하든, 기본은 연예인이 존재해야 하는데, 연예인을 소모품 정도로 생각하고, 직원들은 저렇게 무시하는 사람이라면 과연 누가 같이 일하고 싶어할까. 

 

 

 

“내 이름과 인생을 걸고 이승기를….”…권진영 대표의 추락과 이선희.

이승기가 18년 동안 후크 엔터테인먼트에서 소속돼 총 137곡을 발표했는데도 불구하고 음원 정산을 한 푼도 받지 못했다는 사실에 업계는 물론 대중들이 경악했다. 이 음원 수익을 올해 9월까지

www.neocross.net

 

법인카드 사적 사용 때문에 급하게 자기 처지 이야기하는 호소문 공개했지만, 이미 카운터 펀치는 저 녹취록 공개되면서 끝난 셈.

 

이승기

 

저 최이사는 사람 괜찮다고 평가 받는데. 그나저나 저 이승기 매니저는 이승기가 끝까지 책임져야 할 듯 싶다. 권진영 대표가 해꼬지할 수도 있으니.

 

그나저나 이승기 측이 전속계약상 의무 위반 사실을 확인하고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하자마자 이승기 홈페이지를 바로 폐쇄를. 끝까지 쪼잔함을 버리지 못하는구나. 하긴 뭐 이승기를 ATM기로 알았는데, 그 ATM기가 각성했으니 바로 폐기를. 

 

권진영 대표는 이제 남은 인생을 진짜 '이승기 죽이기'에 몰입할 듯. 이곳저곳에 이승기 관련 소문 퍼트리면서. 잼난 상황일 듯. 

 

 

- 아해소리 -

728x9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