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경제 대통령은 경제를 살릴 수 있을까?

세상 끄적이기

by 아해소리 2007. 10. 10. 11:13

본문

모든 대통령 후보들이 하나같이 경제를 살리겠다고 말합니다. 여기에 잠깐 딴지를 걸고가면 정말 우리 경제가 인공호흡할 정도로 죽어가고 있나요? 전 여기에 의문을 듭니다.

사람들은 돈은 많이 못 버는데 쓸 곳은 많다고 합니다. 당연히 많죠. 대학 1학년짜리 후배가 한달 휴대폰비가 20만원 가까이 나오니 말입니다. 주말에는 여가를 즐겨야죠. 무슨무슨 날에는 이성친구 선물 해줘야죠. 직장인들이라고 다를 것 없습니다. 언제부터인가 아끼는 것보다는 쓰는 것이 미덕이 되어버렸고, 그 과도한 소비 성향은 생각하지도 않고 쓸 곳이 많다고만 투덜거립니다.

개인적으로 우리나라 경제는 잘 살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단지 정치력의 부재인지 행정력의 부재인지 쓸데없이 새는 세금부터 시작해 (여기에는 국회의원 월급을 비롯해 국회에 쏟아붓는 쓸데없는 돈도 포함됨) 혈세 투입된 은행들의 돈 축제를 잡지 못하는 것을 지나, 국민들에게 피해를 입히고 자신만 잘 살아보겠다는 일부 회장님들의 행태까지 똑바로 바로잡지 못하는 것이 마치 경제가 흔들리는 것처럼 보인다고 생각합니다.

즉 정치력이 우선인 대통령이 필요한 것이지 경제력이 우선인 대통령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저급 정치인들이 활개를 치는 한 아무리 경제를 외쳐대는 대통령 나와봐야 쓸데없어집니다. 필요한 법안을 국회에 잡아놓고 있는데 대통령이라고 별 수 있나요. 기업으로부터 돈 받은 정치인이 기업 편의 봐주며 국민들 주머니돈 가져가는데 경제 대통령이라고 나온 사람은 어느 손을 들까요?

정말 가시적으로 눈에 보이는 성과를 내려는 경제 대통령은 결국 선성장 후분배를 선택할 것이고, 선성장의 수혜는 세칭 '있는 자'들의 몫입니다. '없는 자'들도 분배의 혜택은 받겠죠. 하지만 그 분배에서 떨어지는 몫은 결국 자신들의 주머니에서 나가 한바퀴 돈 후 약간의 콩고물이 묻어있는 '분배의 혜택'일 뿐입니다.

마치 혈세 부어 살린 은행들이 소속원들에게 엄청난 연봉과 성과급을 주면서, 정작 고객들에게 이자 인상은 찔끔한 후 생색내기하는 식처럼 말이죠.

개인적으로 경제 대통령은 바라지 않습니다. 정신 못차리는 정치인과 공무원들, 그리고 경제인들이 자신이 해야할 일이 무엇인지를 알게 만드는 정치 대통령을 바랍니다. 규제를 강화하는 것이 아닌 정치력으로 '해야 할 일'을 '하게' 만드는 대통령 말입니다.

- 아해소리 -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7.10.10 19:31
    저도 정치력이 우선이라 생각됩니다.
    경제가 발전한다고 모두 잘 살게 되는 것도 아니구요.
    나라는 잘살지만 국민이 못사는 나라가 될 수 있습니다.
    빈인빅 부익부만 가중되겠죠.
  • 프로필 사진
    2007.10.10 19:36
    차기 정부의 정치가 잘 이뤄지려면 대통령과 국회의원을 잘 뽑아야 하리라 생각합니다.
    문제는 현 대선에서 대통령감이 잘 보이지 않는 점과 내년 4월 국회의원 선거에서
    뽑을 만한 사람이 나오느냐죠. 개인적으로는 기존 정당 모두 좋아하지 않은터라
    새로운 세력이 나왔으면 하는데... 워낙 정치권 장벽이 만만치 않은터라
    새로운 세력이 나오더라도 쉽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제발 나라를 엄청 힘들게 하는 대통령, 국회의원은 선발하지 않았으면 좋겠는데...
    그런 바램이 이뤄지련지...
  • 프로필 사진
    2008.03.13 05:55
    여보세요, 아주 좋은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