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메이비 "믹키유천과 안 사귄다" 말해 폭격 맞아.

세상 끄적이기

by 아해소리 2007. 10. 21. 12:06

본문


올만에 연예이야기 좀 쓰자.

며칠 전 가수 메이비가 자신은 동방신기 믹키유천과 아무런 사이도 아니라고 해명을 했다가 동방신기 팬들로부터 폭격을 받았다. 사귀다는 것도 아니고 아무 사이도 아니라는데 왜 폭격을 받았을까. 동방신기 팬들의 주장은 아무도 모르는 사실이었는데 왜 그런 말을 해 이슈화를 만드냐는 것이다.

그러나 그건 그러지 않길 바라는 동방신기 팬들의 바램이고, 포털 연관검색어조차 '메이비 믹키유천'이 뜨는 마당에 그들만의 세상에서 거부하고 싶다고 한 여가수에게 폭격을 가했던 것이다.

별일이 아닐 수 있다. 연예계에서 흔히들 뭔가 이슈화시키고 싶을 때 연예인들이 스캔들 비슷한 사건을 터트리고는 한다. 그러나 메이비가 굳이 그것과 연계시켜 자신의 인기를 높이거나 할 이유가 있을까. 1년 가까이 이어온 라디오 DJ로서의 명성, 그리고 작사가로서의 명성은 한 아이돌 스타의 멤버를 이용해 자신을 이슈화시킬 정도로 초라한 것은 아니다.

물론 또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사귈 수도 있겠지만 본인들이 부인하는 마당에 그게 맞고안맞고를 따질 필요는 없겠다.

내가 지적하고픈 것은 '해명성' 발언에 대한 팬들의 오버성 반응이다. 그래도 제법 최근에는 정화되기는 했지만 아직도 여전히 '빠순이'수준의 태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팬들이 적지않고, 이들 때문에 순수하게 스타를 좋아하고 이들까지도 '빠순이'대접받고 있다.

(실제로 주변에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돌 스타의 한 마디때문에 인생 바뀐 후배도 봤다)

팬으로서의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를 띄우는 것까지는 좋지만, 그것이 과잉으로 타인에게 상처를 주는 행위를 하지 않는 것이 더 제대로 된 팬의 모습 아닐까. 제발 영웅재중 음주운전후 "그게 뭐가 나뻐요"라고 말하는 머리 빈 팬의 모습은 보여주지 말길..

- 아해소리 -


2007/10/12 - [세상 읽기] - 연예 관심사에만 미쳐있는 포털 검색어.

2007/03/04 - [세상 읽기] - 동방신기 콘서트 소동...저작권 vs 대중 권리.

2007/03/03 - [세상 읽기] - 연예인은 바쁜데 어떻게 수업에 들어가냐고?

2007/03/01 - [세상 읽기] - 방송국은 면죄부 주는 공간?

2007/02/24 - [넷 산책중에] - "동방신기팬여러분, 홍수현 안티되지 맙시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