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나라당 대표 경선을 앞두고 한 토론회에서 버스요금을 '70원'이라고 말해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있는 정몽준 의원이 28일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해명에 나섰다.

 

정 의원은 "저를 아끼시는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려 송구스럽다"며 "지난 총선 때 사당동에서 마을버스를 몇 번 탄 적이 있었는데 그때 요금을 700원 정도로 기억하고 있었지만 답변하면서 착오를 일으켰다"고 '70원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어 정 의원은 "사실 일반버스 요금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며 "서민 물가를 알아보기 위해 재래시장에서 일부러 물건도 사보고 하지만 부족한 점이 많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27일 한 라디오에서 진행된 한나라당 대표 경선 후보간 토론 생중계에서 공성진 의원이 "정몽준 의원 스스로 부자라고 생각 안한다는데 서민들이 타고 다니는 버스 기본 요금이 얼마인지 알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굉장히 어려운 질문을 했는데 요즘은 카드로 계산하지 않습니까. 한번 탈 때 한 70원 하나?"라고 답했다. 이에 공 의원은 "1000원입니다. 1000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같은 정 의원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의 시선은 계속 비판적으로 쳐다볼 듯 싶다. 그동안 강부자, 고소영로 불리우며, 또한 '오해 시리즈' '착오 시리즈'를 인수위 시절부터 남발한 이명박 정부를 세우는데 많은 역할을 한 정 의원이기에 더더욱 이러한 비판은 거세질 듯 싶다.

버스 요금을 몰랐다고 해서 정치를 못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정 의원에게 투영된 것은 단순히 버스 요금을 모른다는 사실이 아닌, 서민들 그 자체를 모른다는 것이다. 거대 여당의 대표로 올라서는 이가 국민의 대다수를 차지하는 서민을 모른다는 사실에 대해 불편함을 느끼는 네티즌들을 어떻게 설득할지 모르겠다.

- 아해소리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rainydoll 2008.06.28 2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래놓고 카메라 앞에서는 '서민 경제' 운운한단 말이지요. 그 사실이 더 화나네요. :P

  2. 모노마토 2008.06.29 0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놈을 뽑아준 동작구 주민에게 더 화가 납니다.......
    연설할때 옆에 지나가면서 보니까
    '정몽준을 찍어줘야 집값이 오른다 그러니까 찍어라' 라고 선동하고 다녔던 아줌마가 계셧는데
    옷차림도 허름하고 해서 동네 주민인줄 알았는데 연설 끝날때 쯤 검정색 대형차(745로 기억)을 타고
    어디론가 갔습니다.....번호판도 강남.......
    사실 좀 어이 없었죠...... 암튼 저런 놈이 서민 경제 어쩌구 하는 거 진짜 짜증나죠..

    그리고 700원이었으면 그자리에서 수정을 했어야지......

    1000원입니다 1000원

    이랬을때 버스 종류 별로 어쩌고 하는게 벌써 지가 뭘 잘못했는지 모름........... 한마디로 걍 ㅂㅅ

  3. Rin4 2008.06.29 0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준이형님이 웃기려고 개그한번 해주셨스빈다

  4. foog 2008.06.29 0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학생때 사가지고 다니던 한장에 100원 짜리 회수권 모음으로 비오는 날 먼지날때까지 패주고 싶네요

  5. A2 2008.06.29 0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쿠~ 어떻게 70원과 700원을 착각합니까. ㅡㅡ;
    700원과 800원도 아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