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언제부터인가 이상하게 집에서 일이 안 된다. 약간의 백색 소음이 필요하기도 하고, 집에서는 잡일이 많다. A4용지 한 장 글을 쓰는데, 집에서 2~3시간 걸릴 정도의 내용이 카페에서는 1시간도 안되서 일이 끝나니 원. 그러다보니 자주 찾는 공간 중 홍대와 연남동에서 일 할 수 있는’ ‘독서를 할 수 있는카페를 찾는 것도 일이다. 그 중 어쩌면 홍대 주변에서 콘센트가 잘 구비되어 있고 익숙한 투썸플레이스와 스타벅스, 할리스 중 일하기 좋은, 독서하기 좋은 최강자 세 곳을 살펴보자.

 

(사진은 인터넷에 수없이 많아서 지도만 첨부함)

 

 

‘간편한 한 끼’ 대명사 된 샌드위치 백작이 남긴 것.

얇게 썬 2쪽의 빵 사이에 육류나 달걀·채소류를 끼워서 먹는 간편한 대용식 빵. 다양한 종류가 있지만, 샌드위치(sandwich)는 ‘간단한 한 끼’를 표현한다. “뭐 간단하게 샌드위치로 끼니 때우지

www.neocross.net

홍대 할리스
투썸 3층 자리다. 이렇게 아예  앞만 바라보게도서관처럼 되어 있고, 콘센트는 아래 있다.

 

1. 할리스 홍대역2번출구점.

 

요즘 가장 많은 이들이 찾는다. 원래 이 건물의 자리는 1층에 이대조뼈다귀 감자탕 가게가 있었고, 위의 층에는 발마사지샵부터 다양하게 있었다. 그것을 리모델링 해서 3층까지 할리스로 만들어졌다. 벽 쪽에 위치한 거의 대부분 자리에 콘센트가 있어서 호응이 높다.

 

할리스 1층은 공부도 하고 미팅도 할 수 있다고는 하지만, 사실상 테이크아웃 하러 온 사람들까지 많아서 번잡하다. 그나마 횡단보도를 바라보고 있는 위치 2자리가 나쁘지 않은데, 별로 추천하고 싶지는 않다.

 

2층은 카페로서의 기능으로서 가장 잘 섞여있다. 뭐 물론 주로 공부하거나 일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자리를 연결할 수 있는 구조로 인해 오후나 주말에는 가장 시끄러운 공간이 되기도 한다. 사이드 자라마다 코드가 있어서 공부하는 이들도 많지만, 적잖은 이들이 대화(수다) 혹은 데이트를 한다. 여자화장실이 있다.

 

 

많이 바뀐 강화도 조양방직

1년 만에 찾은 강화도 조양방직. 음료 가격이 비싸다는 단점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장점 때문에 사람들이 찾는 곳이다. 과거 물건이 전시되어 어르신들도 추억에 젖을 수 있고 어린 친구들

www.neocross.net

 

3층은 그냥 공부하라고 만든 층이다. 가운데 큰 테이블 조차도 왠지 세미나나 공부 미팅을 해야할 것 같은 분위기다. 때문에 2층이 2~3시간 정도 일하거나 공부하러 오는 사람들이 자리잡고 있다면, 3층은 오전부터 아예 자리 잡고 공부할 사람들이 선호하는 듯 싶다. 몇 번 자리잡고 일해 봤는데, 올라온 사람들이 오랜 시간 바뀌지 않는다. 그러나 솔직히 의자 편안함의 호불호가 갈리는 공간이기도 하다. 남자화장실이 있다.

 

vs 할리스 홍대입구역점이나 할리스 홍대역점보다 2번출구점을 선호하는 이유는 층마다 분위기가 있고 한두번 온 사람들은 그 분위기를 존중하는지 자기가 어떤 이유로 카페를 찾았느냐에 따라 알아서 그 층으로 가는 듯 싶었다.

 

 

홍대 투썸 플레이스
창가 쪽에서 일할 때 시켜 먹던. 음. 그런데 이쪽 자리는 콘센트가 아쉽다. 결국 충전은 다른 곳에서.

 

2. 투썸플레이스 홍대입구역점.

 

오래된 공간이다. 1층 단층으로 되어 있는 대신 넓다. 콘센트가 많질 않아서 노트북을 사용하는 이들은 주로 중앙테이블을 이용한다. 그러나 노트북 배터리 용량이 넉넉하다면 길거리 분식집이 있는 방향의 창측 테이블이 일하기 좋다.

 

안쪽은 의외로 자리들이 다닥다닥 붙어있고, 단 한 팀이라도 시끄러운 사람들이 들어오면 초토화된다. 테이블이 사각형보다 원형이 많아서 노트북으로 일하기에는 앞서 말했듯이 중앙 테이블의 선호도가 높다. 그러나 모르는 사람들끼리 마주보며 앉아서 일해야 하는 상황이다.

 

1층이고 역에서 가까워서인지 바로 옆 스타벅스와 더불어 외국인들이 많다. 그래서 더 정신없이 느껴질 수 있다. 여자화장실은 안에 있지만, 남자화장실은 옆 편의점 지하 당구장 옆에 있다.

 

 

동교동 스타벅스
저렇게 창가 쪽 자리가 잘 되어 있다. 물론 거의 대부분 두 자리씩 차지해서 좁긴 하지만. 창밖 보면서 일하기 좋은 구조.

 

3. 스타벅스 동교점.

 

홍대역에서는 다소 떨어진 공간이다. 홍대입구역 1번 출구에서 나와서 상암 방향으로 5~7분 정도 걸어가면 나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점심 시간대가 지나가는 시점이나 주말에는 자리가 없을 정도다.

 

이유는 콘센트가 많다는 이유도 있지만, 벽쪽으로 배치된 자리가 많아서 그런 듯 싶다. 뜬금없이 중간 공간에 배치된 자리가 4개 정도밖에 없다. 다들 벽 쪽으로 위치했는데, 차이라면 중앙테이블과 벽쪽 자리는 좀 편하게 노트북을 놀 수 있는 사각형태이고, 나머지는 원형 테이블이라는 점이다. (원형 테이블은 노트북 작업하기가 영 아님은 앞선 카페도 마찬가지다)

 

보통 자리가 차는 순서를 보면 정문을 기준으로 오른쪽에 위치한 원형 테이블, 왼쪽 안쪽에 위치한 원형 테이블, 창쪽 사각 테이블 순인 것 같다. 중앙 테이블은 편하긴 하지만, 주문 자리와 붙어있고, 역시 다른 이들과 마주보는 형태라 뒤늦게 차거나, 단체로 들어와서 차는 것 같다.

 

노트북으로 일하거나 작업하는 이들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다소 시끄러운 공간이기도 하다. 그리고 홍대입구역 메인거리에서 벗어나서인지, 테이블 회전도 늦다. 즉 다소 오래 앉아서 떠들거나 일하거나 하는 사람들이 많다. 화장실은 스타벅스 안쪽 문으로 나가면 건물안에 위치해서 편하긴 하다.

 

vs 홍대공항철도역점은 지상 2층에 지하층이 있다. 1층은 아예 테이크아웃 위주고 2층은 창가쪽 자리는 아무 빨리 아웃된다. 나름 올라가자마자 오른쪽 보이는 원형 테이블들이 유용하긴 하다. 지하층은 공부하기는 좋긴 한데, 이상하게 답답함이 느껴진다. 홍대역8번출구점은 공부나 일하는 것은 포기해라. 그냥 창밖 구경 하거나 떠들러 가기 좋은 곳. 홍대역점은 창가쪽이 사실상 5자리 정도. 안쪽에 반층 올라가면 자리가 많긴 한데, 역시 역 근처라 주로 만남을 위한 장소이고, 외국인도 많다.

 

 

- 아해소리 -

728x9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