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보완)구글, 국내 인터넷 장악위해 언론사에 '파격'제안?

인터넷 끄적이기

by 아해소리 2007. 9. 7. 11:12

본문

구글관련 첫 글이 나간후 한 매체에서 구글입장이 나왔습니다. 때문에 첫 내용과 더불어 하단에 기사를 붙히겠습니다. 기사 출처는 디지털데일리입니다.

--------------------


구글이 한국시장에 본격적으로 점유하기 위한 일환으로 언론사닷컴에 파격적인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용은 현재 언론사닷컴들이 각 포털에서 뉴스를 제공하고 받는 비용을 보전하는 대가로 구글을 제외하고 모두 뉴스를 빼라는 것이다. 그리고 과거 뉴스를 DB화 시켜주는 것은 물론 구글 애드센스를 언론사 홈페이지에 달아준다는 것이다.

애드센스나 DB화는 그다지 주목받을 것은 아니지만, 구글이 자신들이 언론사닷컴 포털수익금을  모두 충당해주는 대신 뉴스를 모조리 빼라는 것은 눈길이 간다.

뭐 꼭 맞는 것은 아니지만 몇 가지 생각해 볼 것은..

일단 뉴스의 가치다. 현재 네이버가 막강한 힘을 자랑하는 것이 검색때문이기 하지만, 그 검색의 기본적인 정보 제공은 대부분 언론사에서 제공되는 뉴스다. 연예인들이 인터뷰를 하거나 할 때 네이버에 뉴스가 제공되는 언론사인지를 따지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네이버 진입 여부에 따라 언론사닷컴 담당자가 곤란해질 때도 있다. 아무리 언론에 대한 불신 어쩌구저쩌구해도 아직 한국에서 언론사가 접하고 분석하는 정보는 큰 비중을 차지한다.

이것을 구글이 뒤늦게 파악한 것이다. 단순히 검색으로 아웃링크해 넘기기만 해서는 도저히 이러한 가치를 활용하지 못한다는 판단을 했을 것이란 생각이 든다.

둘째 결국 구글도 한국적 포털로 전환할지 모른다. 뉴스팀을 꾸리고 적당한 배치를 통해 나름대로 파워를 가지려 할지 모른다. 실제 뉴스를 모두 포털에서 빼고 자신들의 사이트로 끌고 왔다고 하더라도 지금처럼 검색에만 의존하는 형식으로 제공한다면 한국인들의 입맛에 맞추기 힘들 것이다. (물론 막강한 힘으로 아예 한국인의 검색 패턴을 바꾸면 모를까, 현재로서는 거의 불가능).

세번째는 그러다가 결국 구글도 네이버나 다음처럼 뉴스를 통한 권력화가 될 수 있다는 점이다. 이 점은 언론사닷컴들이 위의 제안을 받아들이는데 있어 고민이 되는 부분이다. 즉 현재 네이버와 언론사닷컴들이 충돌하는 현상이 다시 구글과 충돌하는 현상으로 벌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네번째는 언론사들이 인터넷에서 네이버나 포털을 통해 행해지는 영향력을 과연 구글이 보전할 수 있는냐는 점이다. 다시 말해 검색점유율이 높은 네이버를 통해 마이너 언론사나 인터넷매체들이 나름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지금, 국내 점유율이 떨어지는 구글이 이들의 이같은 상황을 보장해 줄 수 있냐는 점이다.

금정적인 부분에서는 구글의 제안이 파격적일지 모르지만, 영향력이나 심리적인 부분까지는 좀더 고려해야 할 제안으로 판단된다.

- 아해소리 -




---------- 구글 “국내 언론사에 포털 뉴스공급 중단 요구한 적 없다” ------------


“구글은 배타적인 정책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구글이 최근 국내 언론들과 함께 파트너십을 맺기 위한 움직임을 가진 것은 사실이지만 다른 포털에 뉴스 공급 중단을 요구한 적은 없습니다”

구글이 국내 언론의 뉴스 독점을 요구했다는 소문에 대해 구글코리아측은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7일 일부 언론은 "구글은 국내의 다른 포털에 뉴스 공급 중단을 전제로 독자적인 뉴스서비스를 한다면 지원하겠다는 방안을 공식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 언론에 따르면, 구글본사는 지난 4일 국내 신문사들의 디지털 아카이빙 사업인 '뉴스뱅크측에 네이버나 다음 등에 뉴스공급을 중단할 경우 ▲ 구글의 광고프로그램인 애드센스와 뉴스뱅크의 광고프로그램을 통합하고 ▲ 뉴스뱅크 회원사들의 디지털화를 적극 지원하며 ▲ 네이버의 뉴스섹션같은 사이트를 신문사들이 함께 만들경우 이를 지원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뉴스콘텐츠 제휴방안을 제시했다.

그러나 이 같은 보도에 대해 구글코리아측은 "잘 못 전달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구글코리아 정김경숙 홍보책임자는 7일 "구글 애드센스 등 광고플랫폼을 소개하기 위해 뉴스뱅크 등과 논의한 것은 사실이지만, 배타적 서비스를 전제로 한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김 책임자는 이어 "뉴스뱅크 뿐 아니라 다른 언론들과도 파트너십을 맺기 위해 만나고 있다"면서 "국내 언론들에 애드센스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2004년 KTH의 포털사이트 파란(www.paran.com)이 국내 스포츠신문과 계약을 맺고 스포츠, 연예 콘텐츠를 독점 공급한 바 있다. 그러나 다음 해 파란이 스포츠신문들과 재계약하지 않아, 현 시점에서 파란의 시도는 실패 사례로 평가되고 있다.

출처 : 디지털 데일리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7.09.07 13:10
    잠시간의 적자가 확실시 된다면 이익이 나는 타 사업분야에서 그 이익으로 적자사업을 매꿀수도 있죠. 그리고 적자일지라도 반드시 유지할 필요가 있는 사업분야에서는 적자를 타 사업 이익에서 메꾸기 때문에... 경영상의 전략일지도 모르죠. 그리고 신문사에서도 만약 직접링크를 통한다면 신문사 홈페이지의 페이지뷰도 늘어나고 거기다 이익까지 보전해 준다는데... 마다할 필요는 없을 듯 합니다. 물론 선택은 신문사에거 하는 거지만요. 이제 네이버의 반격을 기다리고 있으면 되는 건가요? 하핫!!
    • 프로필 사진
      2007.09.09 09:35 신고
      구글의 국내 점유율이 현저히 낮다는 거..그리고 뭐 네이버와의 관계. 일부 언론사들이 이미 포털과 제휴해 살려고 하는 것 등등이 변수겠죠.
  • 프로필 사진
    2007.09.07 23:35
    글을 읽고 문득 떠오르는 생각이 있어 그 파장에 대한 제 생각을 포스팅을 했습니다.
    아해소리님과 그만님의 글에 살을 조금 덛붙였습니다. 트랙백 날립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2.06 17:07
    구글이 언론사들에게 파격적인 제한을 했다고 해도 현재로서는 언론사들이 받아들이기는 아주 어려울 것입니다. 네이버 뉴스 캐스트를 통해서 이미 언론사들이 포털의 영향력을 다시 한번 깨닫지 않았을까요. 언론사닷컴의 PV 증가 때문에 겉으로 표현은 못하지만 속으로는 많이들 좋아하고 있죠. 그런데 사용자가 극히 일부인 구글에게만 뉴스를 독점 공급한다는 것은 언론사 닷컴 PV를 스스로 낮추는 꼴이 되는 거고 뉴스캐스트 때문에 늘였던 장비들은 고철덩어리가 될겁니다. 게다가 포털과의 관계는 돌이킬 수 없게 되겠죠. 그러한 위험부담을 안고서 구글에게만 뉴스를 독점 공급을 할만큼 구글이 한국에서 매력이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