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과거 몇 번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한국의 번역 영역은 정말 제대로 존중받아야 하고, 키워야 한다고. 이는 글을 읽는 사람들은 누구나 공감할 거다. 앞의 몇 장 읽었을 때, 번역이 제대로 안되어 있을 때 그 빡침!!!!

 

 

 

 

그래서 한동안 인증된 번역가들의 책만 찾았다. 예를 들어 양윤옥 번역가 정도의 책을 말이다. 그런데 오랜만에 위의 '빡침'을 느꼈다. 누군가에게 받았기에 망정이지, 내 돈 내고 샀다면 아마 억울했을 것이다. 물론 사기 전, 서점에서 읽어볼 때부터 이미 '문제적(?) 책'임을 인지했을테지만.

 

내용과 별개로 기본적으로 번역이 제대로 안됐다. 번역은 해당 언어도 잘 알아야 하지만, 우리 말도 잘 알아야 한다. 즉 '제대로' 우리 문장을 만들어줘야 한다. 번역투를 없애야 하고, 독자에게 이해하기 편하게 바꿔야 한다. 직독직해를 하더라도 문장 구조를 제대로 구성해야 한다. 철저하게 독자 입장이어야 한다.

 

그런데 <그리스 로마 인문학 산책>은 정말 책을 그대로 방에 놓고 '산책'을 가게 만들었다. 그것도 몇 장 넘기지 않아서 말이다. 

 

"그리스 신들에 관해서는 까다롭다고 할 수 있다. 우선 너무나 많은 신이 있고, 근친상간에 대한 그들의 성향과 더불어 그들의 기원과 활동에 관하여 여러 가지 상충하는 이야기가 있기 때문이다"

 

도대체 뭔 말인지.

 

"그리스 신들에 관해서 사람들은 어렵게 생각하고 있다. (혹은 그리스 신들을 아는 것은 어렵다) 이유는 우선 신의 종류가 너무 많다. 그리고 근친상간을 비롯해 그들의 성향, 기원, 활동에 관해 상충되는 여러 이야기들이 있기 때문이다".

 

원문을 보지 못해, 저 위의 글만 가지고 이해한 내용대로 쓰자면 이런 말일 것이다. 

 

'들어가는 글'에서 이미 몇 번 호흡 곤란을 겪은 후, 저 때 책을 접었어야 했는데 그래도 좀더 가보려 했다. 그러나 이내 호흡이 어려워짐을 느꼈다. 번역가가 이 책을 통해 데뷔했는 듯 싶다. 

 

과거 대학원 교수들이 제자들에게 원서 하나를 나눠주고 각자 번역해 온 것을 다시 한명의 제자가 문체를 대략 정리해 책을 종종 내놓곤 했다. 그 한명의 제자가 똑똑하면 모를까, 게으르거나 문장 실력이 형편없으면, 한 권의 책에 여러 다양한 색깔의 문장이 나오는 기이한 경험을 하곤 했다.

 

혹 이 책이 그런 류는 아니길 바라지만, 일단 시작부터 멈추게 해줘서 한편으로는 고마운 심정이다. 제발 번역을 그냥 독해 하는 수준으로 알지 않았으면 한다. 번역이 끝나고 책이 나오기 전, 주변에 좀 읽혀 봤으면 한다. 

 

- 아해소리 -

 

 

 

반응형
반응형

굳이 블로그에 남겨야 할 내용인가 싶기도 했다. 그러나 단 몇 명에게라도 이런 사실이 널리널리 알려야 한다는 생각에 끄적인다.

 

조선일보가 성매매로 유인해 금품을 훔친 혼성 절도단 기사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조민 의 모습이 묘사된 일러스트를 사용했다.

 

 

조선일보는 21일 단독이라는 컷까지 붙여가며 ‘“먼저 씻으세요성매매 유인해 지갑 털어란 기사를 내보냈다. 내용은 20대 여성과 20대 남성 2명으로 구성된 3인조 혼성 절도단이 성매매를 원하는 50대 남성 등을 모텔로 유인한 뒤 금품을 훔친 사건이다. 사실 단독거리도 아니다. 그냥 트래픽용 정도의 기사다.

 

그런데 여기에 은근슬쩍 조국 부녀를 그린 일러스트를 사용했다. 이 일러스트는 이미 조선일보 227일 자에 실린 서민 단국대 교수의 칼럼 조민 추적은 스토킹이 아니다, 미안해하지 않아도 된다에 사용된 것이다.

 

조국 전 장관은 23일 페이스북에서 제 딸 사진을 그림으로 바꾸어 성매매 기사에 올린 조선일보. 이 그림 올린 자는 인간입니까?”라고 항의했다.

 

물론 조선일보는 사과했다. 변명은 이렇다.

 

“담당 기자는 일러스트 목록에서 여성 1명, 남성 3명이 등장하는 이미지만 보고 서민 교수의 기고문 내용은 모른 채 이를 싣는 실수를 했고, 이에 대한 관리 감독도 소홀했다. 조국 씨 부녀와 독자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그러나 이 같은 변명을 몇이나 믿을까.

 

첫째 무려 ‘단독’을 단 기사다. 아무리 조그마한 언론사라도 단독컷이 붙는 순간 한번 더 점검하고 데스킹을 거친다. 거기에는 내용 뿐 아니라 사진 등 포함된 전체 내용을 포함한다. 만약 진짜몰랐다면 이건 편집국장까지 자리 내놓아야 하는 사안이다.

 

둘째 앞의 모자 쓰고 전화하는 여성이야 그렇다 치더라도, 뒤의 장면은 누가 봐도 조국 전 장관이다. 저 모습은 수년 동안 대중에게 각인된 모습이다. 대충 봐도 누군지 안다. 그런데 이것을 사용해 수없이 많이 기사를 내보냈던 조선일보가 모른다? 웃기는 일이다.

 

결국 조선일보의 일러스트 삽입은 진심이었다고밖에 볼 수 없다. 그냥 사과 한번 하고 교체하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나왔든, 누가 알아보지 못하면 밀어붙이면 되겠지 하는 마음에서 나왔든 진심이다. 이를 오로지 담당 기자에게만 전가시킨다면 정말 부끄러움을 모르는 집단일 뿐이다.

 

- 아해소리 -

 

ps. 게다가 서민 같은 열등감 쩌는 사람의 칼럼에 쓰인 것도 이상하지만, 그걸 또 그대로 사용하다니...쯧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