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반응형

우리는 과잉 진료를 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양심 치과입니다”. 최근 치과 치료를 위해 검색을 하며 이 같은 많은 광고글이 나온다. 물론 이렇게 바이럴 마케팅을 하는 치과 중에서는 진짜 과잉 진료를 하지 않는 양심 치과가 있을 것이다. 그런데 대부분은 의심스러운 글만 난무한다.

 

 

의대 증원 관련 윤석열 대국민 담화 ‘간단’ 정리 및 감상문.

사실 윤석열이 어떤 말을 할지 예측 가능하기에 대충 듣고, 뉴스에 나온 전문으로 다시 읽어봤다. 어차피 “정치력? 몰라. 내 마음대로 할거야. 누가 죽든 말든, 내가 이겨” 수준으로 말할 것이

www.neocross.net

자료 사진

 

아마 한국 치과계에서 과잉 진료’ ‘양심 치과등의 말을 가장 많이 퍼트린 것은 마포 그린서울치과 강창용 원장일 것이다. 지금도 오전에 가서 번호표를 받으면 과잉 진료와 관련해 상담을 해준다. (병원문에 임플란트, 금니, 인레이, 신경치료 안함. 보철상담 안됨. 치료 상담은 안함. 과잉치료 상담만...이라고 써있을 정도)

 

사실 양심적인 치과를 찾기는 어렵다. 환자가 전문 지식이 있는 것도 아니고, 유튜브 등에서 본 어설픈 지식을 치과에서 풀었다가는 자칫 한 소리 들을 수도 있다. 유튜브도 몇몇 찾아봤는데, 의사들이 나와서 자 여러분 이런 것은 꼭 확인하세요라고 말하는데, 병원 방문해 일일이 그거 확인할 수 있는 환자가 몇이나 있을까. 한마디로 자기 병원 광고가 많다.

 

 

그래서 최근 개인적인 경험과 주변의 경험을 통해 나름 과잉 진료 안 받는 방법을 이야기해 본다. 이는 두 가지로 나뉜다. 장기적인 방법과 단기적인 방법이다.

 

우선 장기적인 방법은 고정적으로 가는 치과를 선정하는 것이다. 1년에 두세 번 정도 특정 치과를 정해서 진료를 받는 것이다. 이는 치아가 건강하거나, 충치가 별로 악화되지 않을 경우이다. 스케일링은 건강보험이 1년에 한번씩 되니, 이와 함께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으러 가는 방법이다.

 

이 경우 크라운이나 임플란트 등 치아가 악화되더라도 비용적인 면에서 의외로 믿음 가는 가격대를 형성할 수 있다. 쉽게 말해 단골 치과인 셈이다. 선정할 때 다소 고민일 수 있지만, ‘치과 주치의정도를 만들어 놓는 경우다. 주변에는 한 가족이 한 치과에 다니다보니, 보철치료든 보존치료 등 비용적인 면에서 혜택을 본다고 한다.

 

두 번째는 단기적인 방법인데, 최근 개인적인 경험을 더해서 이야기하면 여러 병원을 다녀보라는 것이다. 엑스레이 찍고 검진 받는 비용은 다 해봐야 1~2만원 선이다. (개인적으로 추천하는 방법)

 

실제 최근 어금니쪽이 너무 아파서 원래 가던 치과가 아니라, 집 주변 치과를 향했다. 엑스레이 찍고 이것저것 보고, 사진을 찍더니 치과의사가 조금 설명하더니 간호사(?)에게 옆방에서 설명을 들으라고 한다.

 

거기서는 크라운의 종류는 이런 이런 것이 있는데, 종류별로 어떤 특징이 있고, 어떤 것을 요즘 잘하며, 비용이 얼마이다. 임플란트는 몇 개월동안 걸리는데, 비용이 이렇게 들어간다등을 10여분간 들었다. 대략 들어보니 어금니가 아파서 간 내가 투자해야 할 금액이 대략 500만원 전후였다. 

 

치료를 받으러 온 것인지, 물건 사러 온 것인지 모를 정도였다. 그래서 일단 2만여 정도 지급하고, 다른 치과를 가봤다. 역시 비슷했지만, 내용이 달랐다. 첫 치과에서 이건 발치 후 임플란트를 해야 합니다라고 말했던 부분에 대해 신경 치료 받은 후 크라운을 다시 씌워야 합니다로 내용이 달라졌다. 비용도 대략 300만원선으로 싸졌다.(?)

 

뭔가 이상했다. 일단 두 곳 모두 검진만 받고 기간 때문에 고민이 되어 다시 오겠다고 했다.

 

결국 하루 참고 집에서 멀지만 원래 다니던 치과를 향했다. 그 치과 병원 원장은 어금니 신경 치료가 오래됐지만 잘 되었다. 밑에 염증이 생겼는데, 우선 약으로 그것을 다스려 보고, 그래도 심하면 신경치료를 다시 해보자며 앞서 병원들이 화려하게 말한 임플란트 등의 말은 전혀 하지 않았다. 오히려 다른 부분 (그러나 그 부분은 어차피 치료해야 하는)을 언급하며 조금 천천히 진료하자고 말했다.

 

그리고 3일 지난 지금. 염증은 가라앉았고, 정상적으로 돌아왔다.

 

앞의 두 곳 역시 홈페이지에서는 양심 치과’ ‘과잉 진료 하지 않는다라고 문구를 걸어놨다. 나름 양심 치과의 기준도 이야기한 곳이다. 물론 실제 그럴 수도 있다. 그들의 치료 방법이 빨리 내 치아를 발치하고 임플란트를 심는 것이 최선이라 생각할 수도 있고, 그에 만족하는 이들도 많았을 수 있다.

 

하지만, 적어도 세 곳을 다니면서 느낀 것은 치료 방법을 이야기 하면서 ‘뭔가 물건 팔 듯 한다’는 느낌이 있으면 그 치과는 아니라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단골 치과를 오랜 시간 만들어 놓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지만, 그렇지 않는다면 적어도 3군데 이상 치과를 방문하길 바란다. 그래봐야 총액이 4~6만원 사이다. 그러나 치과를 잘못 선택해 치료를 받으면 수백만원 이상 차이가 난다.

 

- 아해소리 -

 

ps. 개인별로 다를 수 있어서 치과 이름은 거론하지 않습니다.

728x9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