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영화가 갖는 자유로운 창작 영역은 존중한다. 누구나 만들 수 있고, 누구나 평가받을 수 있다. 만드는 이도 자유요, 이를 평가하는 이도 자유다. 그러나 가끔 이 자유가 너무 남용되는 것이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든다. 사람들로 하여금 피로감을 느끼게 하는 영화가 종종 보이기 때문이다.

 

영화 <나가요 미스콜>이라고 제작된 영화가 있다. 제작사가 알린 내용은 이렇다.

 

양현석 징역 3년 구형. 한서희와 함께 연예계 ‘추잡한 상상력’ 불러일으키다

검찰이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의 마약 투약 혐의 수사를 무마하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현석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마약 투약 에이미 “잃어버린 10년”…그러나 10년 전

www.neocross.net

나가요 미스콜

 

서울 강남 화류계를 주름잡던 에이스 아가씨 4명이 시골로 내려가 미스콜이라는 다방을 개업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소동 이야기를 담은 섹시 코미디 영화. 출연진은 최종훈, 한규리, 민송아, 유선영, 태우.

 

일단 간략하게 적은 스토리만 봐도 과연 이것을 돈 내고 봐야하는 상업영화인지 의심스럽다. ‘강남’ ‘에이스’ ‘화류계등의 단어로 뭔가 해보고 싶은 마음은 이해하지만, 3류 영화 이하의 느낌이 솔솔 풍긴다.

 

여기에 주요 출연진 역시 보고싶은 마음을 더욱 떨어뜨린다. 더 정확히는 제작사의 홍보 내용이다.

 

 

한규리 설명 보자. “‘2초 강민경’, ‘원조 D컵녀’, ‘콜라병 몸매화성인 바이러스의 ‘V긴 생 머리카락 흩날리며 '최종훈'의 마음을 흔들어버린 미스 고한규리는 모델 출신 배우다”. 장난도 이 정도면 수준급이다. 모델 출신 배우. 저 위의 수식어 역시 소속사가 억지로 만들어내 보도자료로 뿌린 것에 불과한데 말이다. 한규리 스스로 이에 만족해 할지가 더 궁금하다.

 

그 다음 민송아. “애교+발랄이미지에 섹시+코믹을 업그레이드 시켜 돌아왔다! 서양화가와 배우 두 마리 토끼 다 잡은 미스 신민송아. 현재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출신의 재원으로 화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 프랑스 최고 권위의 국제 앙드레말로 협회로부터 '2013젊은 화가상'을 수상하여 국내 미술계의 샛별로 떠오르고 있다리포터 출신의 민송아에 대한 내용은 팩트 위주다. 하지만 민송아가 가십으로 뜬 인물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런 이력과 배우가 뭔 상관인지 모르겠다.

 

푸른거탑에 잠깐 나온 유선영과 응징자등에 잠시 출연한 태우 등등은 빼자. 다 비슷비슷하니 말이다.

 

정말 궁금해지는 것은 두 가지. 제작자나 감독이 왜 만들었을까는 그렇다고 치자. 하지만 투자자는 왜 투자했으며 어떻게 투자했을까. 그리고 이 배우들은 정말 이 영화 시나리오를 보고 결정했을까. 아니 정확히는 시나리오를 보기나 했을까 싶다.

 

앞서도 말했지만, 누구나 영화는 만들 수 있다. 그러나 보지 않아도, 알려진 내용 몇 개로도 이정도 비판이 가능한 영화도 존재한다.

 

- 아해소리 -

 

PS. 그런데 기자들도 쓰기 싫은 자료인가 보다. 몇 번 보도자료 보냈을텐데, 기사가 과거에 사진 몇 개 빼고 어찌 하나도 없냐. ㅋ

 

 

728x9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