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과거에도 그랬고, 현재도 그러하며, 미래에도 이럴 것이다. 선택의 폭.

 

매년 이맘때쯤 나오는 이야기. 호텔(hotel), 레스토랑(restaurant) 그리고 케이크(cake). 앞의 두 개는 추후 이야기 하더라도 케이크는 사람들이 흥미로워 하면서도, 희한하게 생각한다. 왜 케이크 가격에 사람들은 예민해 할까, 라고 다들 기사를, 정보를 흥미롭게 찾아본다.

 

아마 언제 어디서든 편하게 살 수 있는 것이 케이크이지만, 동시에 뭔가 다른 이와 차이를 조금이라도 두어 자신의 가치를 올릴 수 있는 ‘가성비 갑 사치품’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올해도 어김없이 이런 류의 이야기들이 쏟아진다.

 

우선 비싼 케이크부터 함 보다. 신라호텔은 크리스마스 한정판 스페셜 케이크 3종을 내놨다. 이름은 역시 영어로 멋들어지게 지었다.

 

 

블로그 포스팅을 위한 황금 키워드, 이런 것인가?…키워드 찾는 기본 방법.

‘황금 키워드’. 블로그에서 구글 애드센스를 통해 수익을 얻고자 하는 이들이 늘 찾는 내용이다. 그래도 혹 모르는 이들을 위해 설명하자면, 황금 키워드는 말 그대로 사람들이 많이 찾는 키

www.neocross.net

케이크
얼루어링 윈터..

 

얼루어링 윈터’. 붉은색과 흰색 두 가지다. 레드카펫을 연상시킨다는 붉은 색은 크리스마스 때까지, 웨딩드레스를 연상시키는 하얀색은 내년 1월까지 구매할 수 있다.

가격은 25만원이다.

더 브라이티스트 모먼트 에버13만원에, 금가루와 초코진주를 뿌린 화이트 홀리데이15만원이다.

 

더 브라이티스트 모먼트 에버

 

롯데호텔 시그니엘 서울은 크리스마스 레드슈산타케이크를 판매한다.

또 시그니엘 부산은 크리스마스 트리’ ‘크리스마스 모자케이크를 준비했다. 8~10만원 선이다.

또 과자집 모양의 베어 쇼콜라 하우스도 내놓았다. 12만원이다.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 호텔의 화이트 트리 스페셜 케이크25만원,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11종의 케이크를 선보였는데, ‘메리고라운드 케이크20만원으로 가장 비싸다.

 

화이트 트리 스페셜 케이크

 

그럼 이제 낮은 가격의 케이크를 보자.

 

세븐일레븐이 베이크리 터틀힙과 함께 내놓은 미니 케이크인 터틀힙 도시락 케이크29000,

신세계푸드는 이마트 내 매장에서 미니 생크림 케이크를 9980원에 판매한다.

 

그리고 파리바게뜨, 투썸플레이스, 뚜레주르 등은 보통 2만원대 중반부터 4만원대 아래 정도로 가격대가 구성돼 있다.

 

 

마약 투약 에이미 “잃어버린 10년”…그러나 10년 전에도 이랬다.

에이미 변호인 “피고가 방송인으로서 공황장애를 앓을 정도로 스트레스가 심각했고 오랜 외국생활로 국내 현행법에 대해 무지했다” 에이미 “범죄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 에이미 가방에 관

www.neocross.net

 

어찌하다 보니 신라호텔 케이크가 가장 길게 이야기됐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마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빵가게에 가서 케이크를 살 것이다. 신라호텔 등 호텔 케이크의 경우는 특별한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싶거나, 정말 그것을 늘 평범하게 먹는 사람들, 그리고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기 위해 일종의 과시욕을 뽐내기 위한 사람들일 것이다. 케이크는 잘못이 없다는 이야기다. 그리고 누군가의 선택을 굳이 양극화등으로 언급할 이유도 없다.

 

늘 어느 시대에든 이 같은 상품의 다양한 가격대는 형성되어 있고, 거기서 알아서들 자신의 처지와 상황, 그리고 해당일의 특별함을 고려해 선택했을 뿐이다.

 

누구의 말대로 지금은 다른 이의 삶을 쉽게 볼 수 있고, 다양한 정보를 접할 수 있기에 아 저런 가격대의 케이크도 있구나” “저런 사람들이 저런 케이크를 사는구나를 접한 것일뿐, 과거에도 이렇게 차이가 있었고, 앞으로도 이럴 것이다.

 

. 그리고 크리스마스 케이크가 굳이 필요할까?”라고 생각하는 나 같은 사람도 있을 것이다.

 

- 아해소리 -

728x90
반응형

블로그(BLOG)를 처음 접한 것이 2001년이었다. 다음(DAUM) 블로그였다. 기본적으로 글을 쓰는 것을 좋아했고 소통하는 것을 좋아해서 글을 올렸고, 지금 어느 정도 쌓였다. 다음은 블로그 글을 종종 메인에 노출시켜줬고, 올블로그(ALLBLOG) 등에 등록했는데 여기서도 꽤 많은 유입이 됐다. 티스토리(TISTORY))로 옮겨가고도 마찬가지였다. 일일 방문자 수는 기본 1만명이 넘었다. 우수 블로거에도 선정이 됐었고, 나름 이런저런 블로그 행사에도 초청을 받아, 많은 사람들을 만났다. 누군가 블로그로 용돈을 벌 수 있다고 해서, 아무것도 모르고 애드센스(ADSENSE)를 신청했는데, (요즘과 달리) 가볍게 통과해서 그냥 아무 위치에나 걸어 놨다.

 

 

 

블로그 포스팅을 위한 황금 키워드, 이런 것인가?…키워드 찾는 기본 방법.

‘황금 키워드’. 블로그에서 구글 애드센스를 통해 수익을 얻고자 하는 이들이 늘 찾는 내용이다. 그래도 혹 모르는 이들을 위해 설명하자면, 황금 키워드는 말 그대로 사람들이 많이 찾는 키

www.neocross.net

올블로그 랭킹
과거 올블로그 선정 TOP100. 다들 지금은 무엇을 하는지.

 

이렇게 20년이 지났다.

 

나이 차이가 많은 한 후배가 얼마 전 구글(Google) '애드고시'를 통과했다며 이제 블로그를 운영할 것이라 말하면서 유튜브(YOUTUBE)에서 어떤 강의를 들었고, 그것 이상의 유료 강의도 들을 것이라 말했다.

 

후배가 하려는 블로그의 운영 방향은 단순하다. “돈이 되는 블로그를 만들 것이다”.

 

사실 20년 넘게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돈을 번다는 개념이 없었다. 그러다보니, 블로그의 글 내용도 잡다했다. 사실 직업 자체가 어느 영역에 대한 글을 쓰는 것이다 보니, 블로그 내에서만은 개인적인 잡다한 생각들과 일상들을 적고 싶었다. 그러다보니 개인적으로 관심이 많은 정치 영역이 많은 주제로 올랐다. 페이스북(FACEBOOK)이나 인스타그램(INSTAGRAM)이 없던 시절, 이 ‘아해소리’라는 블로그가 나에게는 페이스북이었고, 인스타그램이었다.

 

 

네이버 실검 존재할 당시인 7년 전 어뷰징을 이렇게 했다…‘기승전 유승옥’도.

지금은 없어졌지만 한때 네이버 사이트에는 실시간 검색어가 있었다. 트래픽으로 먹고사거나 이득을 취하는 이들, 즉 언론사나 블로거들은 이 실검에 예민했다. 실검에 뜬 검색어를 쓰고, 검색

www.neocross.net

 

중간에 잠시 이 블로그 관리를 하지 못하기도 했다. ‘글을 쓰는 직업의 업무가 가중되면서, ‘또다른 글을 쓰는 것이 재미가 아닌 부담이 된 것이다. 몇 달을 글을 못 쓰기도 하고, 한달에 겨우 하나 올릴까 말까 했다. 여기에 페이스북의 재미를 알게 되니, ‘긴 글보다 짧은 글에 더 익숙해졌다.

 

애드센스도 알아서 일정 이상 달러가 되면, 과거에는 수표로 현재는 통장으로 받았다. CPC가 어쩌고, CTR이 어쩌고 따위는 글로 먹고사는 기업들 홈페이지에나 해당하는 내용이라 생각했다. 수수료 이딴 것도 신경 안 썼다. 그냥 월급과 기타 부수익 외의 또다른 부수익이었을 뿐이었다.

 

정말 이 공간은 그냥 내 생각을 끄적이는 공간이었을 뿐, 그 어느 주제를 잡고 무엇을 벌고자 하는 공간은 아니었다.

 

그런데 후배의 이야기를 듣고, 이런저런 블로그에 관련된 내용들을 찾아봤다.

 

아.....

 

블로그와 애드센스를 두고 오래 전부터 어마어마한 수익 방법들이 난무했다. 유튜브에서 뻔한 소리를 해댄 후 진짜 수익을 올리는 방법이라며 유료강의를 요구하는 이들도 많았다. 블로그에서도 자신이 CPC가 몇 달러라는 인증샷을 올린 후, 유료 강의 링크를 걸어놓기도 한다. 경쟁 블로그에 무료 트래픽을 만들기 위해 공격하기도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는 뜨악했다.

 

과거 블로거들 모임은 그게 아니었다. 친분을 나누고, 주제에 대해 고민하고, 블로그 생태계를 어떻게 하면 재미있고, 영향력 있게 만들어갈지 고민하는 공간이었다. 그런데 다른 이들의 블로그를 공격하다니. (이것도 꽤 오래된 이야기라고 한다)

 

애드고시라는 말을 듣고도 웃었다. 과거 신청 후 그냥 내 블로그 공간에 광고를 걸던 것이 애드센스였는디, 이를 위해서 수개월 간 신청을 하고, 그에 맞춰 블로그를 꾸미다 못해. 이와 관련된 족보가 돌아다니고, 이를 강의하는 방법이 있다니. 놀라웠다.

 

게다가 수익형 블로그라니..... (이와 관련해 어느 블로그가 내가 너무 이슈만 다루니까 수익형 블로그라고 내 블로그를 정의 내렸다. 난 취미형 블로그일 뿐이다) 뭐 시대가 변해 과거와 같은 형태로 블로그가 운영되지는 않을 것이다.

 

그래도 난 아직도 블로그는 내가 하고 싶은 말을, 생각을 짧든 길든 하는 공간이라고 생각한다.

 

사진으로 표현하는 인스타그램, 짧은 글로 주장을 하는 페이스북도 좋지만, 생각을 온전하게 정리할 수 있는 공간은 아직 블로그가 더 유효하다고 보는 입장이다.

 

수익형 블로그라... 티스토리 초창기 멤버이기에 아직 글을 30개까지 쓸 수 있는데, 하루에 한 20개씩 생산해보면...음 생각해보니, 취미가 과해지면 내가 피곤할 듯 싶다.

 

- 아해소리 -

 

PS1. 오랜만에 영문 표기를 다 붙여봤다. 어색하군.

PS2. 그래도 애드센스는 대충 놔둬도 꼬박꼬박 월 용돈을 주는구나.

PS3. 추후 글 하나를 추가했다. '황금 키워드'. 읽어보면 알겠지만, 어차피 뻔한 내용이다. 그런데 이를 사고 팔다니.

 

728x90

+ Recent posts